제주도를 사랑한 김영갑 그리고 두모악 갤러리

몇년 전의 나는 국내의 이름있는 사진 커뮤니티에 하루도 빠짐없이 출석하여 갤러리에 올라오는 사진들을 구경하곤 했다. 당시 유명했던 Raysoda 커뮤니티에는 회원들이 사진 작가를 소개하는 게시판이 있었는데 그곳에서 우연찮게 김영갑 선생님의 사진 작품들을 처음으로 맞게 되었다. [김영갑 선생님 소개 글 보기] 사실 김영갑 선생님에 대해 알기 전에는 풍경사진 자체에 별 관심이 없었고, Magnum이나 LIFE지와 같은 전설적인 사진 잡지의 명성 때문에 한국 사진 작가에 대한 약간의 무시와 편견이 있었음을 이제서야 고백하고 반성해본다. 제주도를 너무도 사랑해서, 제주도의 모든것을 사진으로 담고자 했던 김영갑 선생님 그의 작품을 모니터로 보는것만으로 평안과 고요함이 밀려오는 느낌을 받았고, 언젠가 꼭 그분의 작품을 직접 만나러 가야겠다는 다짐을 했었다. 그리고 작년 여름, 와이프와 함께 제주도 여행을 하며 이 곳 두모악 갤러리에 다녀왔다.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 입구 풍경] 1988년까지 초등학교였던 이곳 두모악은 학생수가 줄어 폐교된 이 후, 동네의 흉흉한 공터로 남아있었다. 제주의 아름다움에 빠져 충남 부여 고향땅을 떠나 20년간 제주 안가본 곳이 없을 만큼 누비며 사진을 찍은 그에게 남겨진 20만컷의 사진들. 하지만 전시회나 사진집을 통해 사람들에게 공개된 것은 그 중 극히 일부였고, 창고에서 빛을 보지 못한 -하지만 그 아름다움은 절대 가볍지 않은 – 사진들을 알리기 위해 그는 이 폐교를 사들였다고 한다. [김영갑 갤러리 – 정원 풍경] 예술가의 운명은 평범할 수 없는 것이었을까 “제주도에 김영갑이 담지 않은 것은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열정적이었던 그에게

Continue Reading

Site Footer

Sliding Sidebar

About Me

About Me

June Park